로고

‘위안부’ 피해 보상금이 “밀린 화대”라는 윤석열 정권의 다문화비서관

전광훈이 창간한 수꼴 매체 자유일보 논설위원으로 윤석열을 ‘바보 온달’에, 김건희는 ‘평강공주’로 띄우는 글을 쓰기도

백은종 | 기사입력 2022/05/11 [05:32]

‘위안부’ 피해 보상금이 “밀린 화대”라는 윤석열 정권의 다문화비서관

전광훈이 창간한 수꼴 매체 자유일보 논설위원으로 윤석열을 ‘바보 온달’에, 김건희는 ‘평강공주’로 띄우는 글을 쓰기도

백은종 | 입력 : 2022/05/11 [05:32]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3년 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10일 뉴스타파의 보도를 보면, 김 비서관은 2019년 9월20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성매매 여성으로 비하하는 발언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당시 또 다시 페이스북 사용을 정지당했다가 복귀했다는 글을 올리며 “박근혜 정부 한·일 위안부 합의 때였던 것 같다. 상대의 보상금 요구에 ‘그럼 정부가 나서서 밀린 화대라도 받아내란 말이냐’고 비난한 댓글을 가지고 한달간 차단 조치가 되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다른 이용자와 댓글로 논쟁을 벌이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밀린 화대’로 표현하는 비하 발언을 한 사실을 버젓이 적어둔 것이다. 그는 “누군가 제 페북을 보며 끊임없이 신고하고, 얼토당토 않은 사안을 가지고 차단시켜서 저의 언로를 막으려고 작정하고 있나 보다”며 “페북의 이런 조치들이 이번 정부 들어서 너무 심하다”고 말했다.

 

이 글은 김 비서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레인보우 합창단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유하면서 알려졌다. 김 비서관은 2005년부터 한국다문화센터장을 맡으면서 다문화 가정 어린이 합창단인 레인보우 합창단을 운영해왔다. 현재 김 비서관의 글과 레인보우 합창단 페이지 모두 비공개로 전환돼 있다.

 

앞서 김 비서관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창간한 수꼴 매체 자유일보의 논설위원을 맡아 여러차례 김건희를 추켜올리는 기사와 칼럼을 쓴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한편 10일 열린 윤석열 취임식에서 김 비서관이 대표를 맡고 있는 한국다문화가정 어린이로 구성된 레인보우합창단이 애국가를 불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