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LK-99'초전도체 논란' 연구진, 4일 미국 물리학회에서 새로운 초전도체'PCPOSOS'공중부양 발표한다

김환태 발행인 | 기사입력 2024/03/04 [00:03]

'LK-99'초전도체 논란' 연구진, 4일 미국 물리학회에서 새로운 초전도체'PCPOSOS'공중부양 발표한다

김환태 발행인 | 입력 : 2024/03/04 [00:03]

▲ 지난해 발표한 상온 초전도체라 주장하는 LK-99. 연합뉴스

 

이번엔 의문의 여지 없는 상온 초전도체가 탄생할 것인가. 지난해 상온 초전도체 주장 물질 'LK-99'를 개발했다는 연구발표로 세계 과학계를 놀라게 했지만 얼마 못가 빛 좋은 개살구 취급을 받았던 연구진이  새롭게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초전도체 관련 연구 결과 발표로 명예 회복에 나선다.

 

3일 미국 물리학회(APS)가 전한바에 따르면 LK-99 연구에 이름을 올렸던 김현탁 미국 윌리엄앤메리대 연구교수와 퀀텀에너지연구소 연구진은 현지시간 4일 오전 8시(한국시간 오후 11시)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리는 APS 3월 학회 초전도체 세션에서 새로운 상온 초전도체라고 주장하는 물질 'PCPOSOS'에 대해 발표한다.


PCPOSOS는 기존 LK-99에 황(S)을 추가한 새로운 물질이라고 한다. 연구진은 이번 발표에서 새로운 물질의 실험 영상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발표 초록에 따르면 연구자들은 PCPOSOS라는 물질이 제로 저항, 마이스너 효과(자석에 반발하는 반자성 특성), 자석 위에서의 부분 부상 등 초전도체 특성을 나타냈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은 기존 초전도체들과 달리 일부만 뜨는 부분 부상 현상에 대해 이들은 자석의 자기장이 불균일해 나타난 것이라면서 이것이 2종 초전도체에서 나타나는 특성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한 공중 부양 영상 2편과 자석 영상 2편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연구진은 지난해 7월 상온·상압 초전도체라 주장하는 물질인 'LK-99'를 개발했다는 연구 결과를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아카이브'에 공개하여 세계 과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았지만 얼마 못가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한국초전도저온학회가 검증위원회를 꾸려 국내외 재현실험 결과를 분석했고, 지난해 12월 상온·상압 초전도체라는 근거가 전혀 없다는 결론을 발표했다.

이후 퀀텀에너지연구소 측은 LK-99에 황을 추가한 물질인 PCPOSOS를 개발했으며, 이 물질이 초전도체 특성을 보인다는 점을 연구결과 발표를 통해 입중한다는 계획이다.

 

.PCPOSOS가 세계 과학사의 이정표,산업계의 지각변동을 일으킬 의문의 여지 없는 상온 초전도체로 밝혀진다면 노벨상 따논 당상,대한민국의 영광이 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