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윤석열 국가반역 매국노정권 국가민족의 이름으로 처단하자

국방부, 외교부, 행안부까지 '독도' 사고 터져.."日에 빌미 제공"

김환태 발행인 | 기사입력 2024/06/13 [00:03]

윤석열 국가반역 매국노정권 국가민족의 이름으로 처단하자

국방부, 외교부, 행안부까지 '독도' 사고 터져.."日에 빌미 제공"

김환태 발행인 | 입력 : 2024/06/13 [00:03]

 

 

 

국민은 지난해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 제국주의에 국권을 팔아먹고 2천만 민족을 식민노예로 넘긴 을사오적 매국노 수괴 이완용이 환생한 현대판 매국노 윤팔용이란 주홍글씨를 새겨 주었다.

 

윤 대통령(이하 윤통)은 지난 2023년 3.1절 기념사를 통해 일본에 백기퉁항하는 매국 행위를 자행했다. 윤통은 기념사에서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 등 일본 침탈에 대한 과거사의 언급 없이 "우리가 준비를 못해 국권을 상실했다"는 말로 일본의 불법 침략 범죄 책임을 우리 국민탓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에게 미래 지향적 협력,자성으로 일제 식민지배 자초 책임을 져야 한다는 식의 민족 반역적 망언을 쏟아냈다.

 

이와같은 윤통의 반민족 매국적 3.1절 기념사에 대해 일본 정부와 일본 언론은 윤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 점과 전임 대통령과 달리 윤 대통령이 "가해자와 피해자 프레임을 걷어냈다"라며 쌍수와 쌍필을 들어 토착왜구 윤통의 자발적 백기투항을 극구 치하했다.

 

본토왜구 파견 총독 윤팔용을 자청한 것이나 진배없는 윤통 정권은 3.1절 식민사관 기념사를 신호탄으로 일본 전범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2018년 대법원 판결과 강제동원 피해자 뜻을 내팽개치고 일본 전범기업의 사죄와 배상참여 없이 우리기업이 기금을 갹출하여 배상하는 이른바 피해자가 피해자를 배상하는 전대미문의 셀프 배상안으로 일본에 과거사 면죄부를 안겨주는 굴욕적 반역까지 서슴지 않았다.

 

 

 

반민족 매국노 윤통 정권은 과거사 면죄부에 그치지 않고 항일독립투쟁사 말살 독립전쟁 영웅 흉상 참시와 동시 독도포기 영토팔이 반국가,반민족 국가반역매국 행위를 지속적으로 되풀이 하고  있다.

 

윤통은 채상병 사태로 물러난 이종섭 국방장관 후임으로 전형적인 정치군인 출신 반민족 반역사적 친일,시대착오적 색깔론자 신원식을 임명했다.

 

신원식은 의원시절 친일파 윤통의 3,1절 식민사관 기념사 뜻을 받들어 광복군에 뿌리를 둔 육사를 상징하는 독립전쟁 영웅인 홍범도,김좌진,이범석,지청천 장군과 애국투사 이회영 선생 흉상을 철거하고 대신 친일 행위자 백선엽 흉상 설치를 국회에서 가장 먼저 주장했다.

 

신원식은 곧이어 육사 후배인 이종섭 국방장관과 육사에 철거를 압박했다. 광복회 등 독립운동단체의 격분과 정치권,언론 등 국민적 반발이 폭발하자 6.25전쟁,북한과 아무런 상관이 없는 홍범도 장군의 소련 공산당 가입 경력을 들어 홍장군 흉상 철거를 밀어 부쳤다. 더 나아가 해군 홍범도함 명칭까지 교체 운운했다.

 

2019년 8월14일에는 유튜브에 나와"대한제국이 존재했다고 해서 일제 치하보다 행복했다고 할수 있느냐"는 뉴라이트 일제 근대화론을 강조하는 등 군의 정체성과 뿌리를 친일로 바꾸려는 반민족 작태에 광분했다.

 

이러한 토착왜구 활약의 공로를 인정받아 국방 총수에 오른 신원식은 지체없이 육사 독립영웅 흉상 철거와 함께 대한민국 국군을 친일군대화 하는 정신교육교재 개편에 나섰다.

 

 


친일 반민족 반역사적 정신교육 교재에 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분쟁지역을 명기하고 교재내 11건의 한반도 지도에서 독도를 우리 영토에서 삭제하는 영토팔이 반역적 망동을 자행했다.

 

국토를 보위하는 국군의 존재목적,사명을 국토를 포기,일본에 팔아먹는 군대로 바꾸려고 한 것이다. 토착왜구 신원식의 국가반역 매국노 행태에 광복회를 비롯한 독립운동단체와 전국민이 강력 비판하고 경질을 요구했지만 토착왜구 윤팔용은 마이동풍이다.

 

국민적 비판에도 불구하고 토착왜구 신원식이 친일정권의 호위무사로 윤통의 귀여움을 독차지하자 너도나도 용산궁 눈도장 찍기 신원식 친일 매국 행위 벤체마킹에 열을 올렸다.

 

지난 2월 외교부가 운영하는 해외 여행과 관련한 안전 정보를 제공하는 해외 안전여행 사이트에서 독도를 '재외대한민국공관'으로 표시하기에 이르렀다.

 

독도를 '재외공관'이라고 표기한 것은 독도가 한국 땅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독도를 아에 일본에 봉헌하겠다는 윤석열 정권의 매국 의지를 공식화 한 것이다.

 

국방부,외교부에 이어 행정안전부도 나섰다. 국내 민방위 사이버교육 영상 자료에 독도가 일본땅으로 표시된 지도를 당당하게 게재한 것이다.

 

▲ 올해 초 일본 이시카와현 지역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 일본 기상청이 우리영토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 발표한 자료


이 영상 속 지도는 미국 NBC 방송 화면을 인용한 것인데, 올해 초 일본 이시카와현 지역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 일본 기상청이 발표한 자료다.

 

이와같은 윤석열 친일 매국노정권의 릴레이 반민족 반국가적 매국노 작태에 대해 상아탑 항일 애국전사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국방부, 외교부에 이어 이번에는 행안부까지 정부부처에서 독도에 관한 실수가 계속 이어지면 일본에 빌미만 제공하는 꼴이 된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제작 업체도 주의를 기울여야 하지만 정부부처에서는 향후 이런 일이 절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신중을 기해야만 할 것이라고 타일렀다.그러나 안타깝게도 윤석열 친일 매국노 정권에 대한 기대는 접는게 옳다.

 

세살버릇 여든까지 가고 개버릇 남 못준다는 말은  그동안 친일 매국행위에 대해 4.10총선에서 심판을 받고서도 대국민 사죄나 반성없는 윤석열 친일 정권을 두고 한말이나 다름없다.

 

우리 기업인 라인야후까지 강탈하려는데도 무사태평인 윤석열 친일 매국노정권의 변화를 기대하는건 나무에 올라가 물고기를 구하는 것처럼 불가능하다. 4.10 총선에서 국민이 나라잡는 구국 선무당 친일 매국노 윤석열 정권을 심판한 것은 윤석열 정권 퇴출이 국민의 뜻임을 분명히 한것이다.

 

나라잡는 국정파탄에 이어 독도포기 나라팔이에 나서기 전에 윤석열 검찰독재 친일매국노 정권을 국가민족의 이름으로 처단하여 이땅에 더 이상 반민족 국가반역 토착왜구 매국노들이 발 붙이지 못하도록 씨를 말려 박멸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