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베스트셀러 명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0주년 기념 공연 개막 감동 호평 무대! 역사상 최대 흥행대박 신호탄 쐈다

■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0주년 기념 공연 개막 성료! 한국 창작 뮤지컬 대작의 '귀환'
■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0주년 기념 공연 시작! 노하우 총집결 ‘완벽’




김환태 발행인 | 기사입력 2024/06/12 [00:02]

베스트셀러 명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0주년 기념 공연 개막 감동 호평 무대! 역사상 최대 흥행대박 신호탄 쐈다

■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0주년 기념 공연 개막 성료! 한국 창작 뮤지컬 대작의 '귀환'
■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0주년 기념 공연 시작! 노하우 총집결 ‘완벽’




김환태 발행인 | 입력 : 2024/06/12 [00:02]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0주년 기념 공연 개막 성료!

한국 창작 뮤지컬 역사상 최대 흥행작의 

성공적인 귀환!

 

 



[국민뉴스=김환태 발행인]대한민국 뮤지컬 전성시대 흥행 대작 창작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10주년 기념 공연을 성공적으로 개막하면서 대성공을 입도선매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지난 6월 5일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개막하며 역사적인 10주년 기념 공연의 서막을 열었다. 믿고 보는 배우들과 창작진이 모여 역사적인 10주년 기념 공연을 맞이한 만큼 작품을 기다리던 관객들에게 완벽한 공연으로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2014년 초연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 두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하게 만들며 호평을 얻은 작품이다. 대한민국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왕용범 연출과 이성준 음악감독 콤비가 만나 탄탄한 서사와 풍성한 음악을 선보이며 10년간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에 2014년 초연 당시 제8회 ‘더 뮤지컬 어워즈’에서 총 9개 부문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받으며 창작 뮤지컬 돌풍을 일으켰으며, 창작 뮤지컬 최초 대극장 라이선스 해외 진출과 더불어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찬란한 기록을 세우며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의 대표 흥행작으로 자리 잡았다.

이후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2014, 2015년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2018, 2021년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네 번의 시즌 동안 관객들을 만났고, 매 시즌 독보적인 흥행 기록을 세웠다. 올해 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0주년 기념 공연을 맞아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의 제작 노하우와 함께 한층 높은 완성도로 돌아와 관객들을 더욱 설레게 만들었다. 

관객들의 기대만큼이나 이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시작부터 감탄을 자아내는 무대로 왕좌의 귀환을 입증했다. 탄탄한 서사와 풍성한 음악을 중심으로 1인 2역을 맡은 주요 인물들이 열연을 펼치며 인생 캐릭터 탄생을 알렸다. 앞선 시즌에서 함께 한 배우들은 물론 뉴캐스트가 합류해 조화를 이루며 앞으로 펼칠 완성도 높은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특히 작품의 주축이라 할 수 있는 빅터 프랑켄슈타인 역 유준상, 신성록, 규현이 개막주부터 몰입도 높은 연기로 강렬한 여운을 남겼고, 앙리 뒤프레와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 역을 맡은 박은태, 카이, 이해준이 캐릭터에 완벽하게 체화된 모습으로 관객들의 가슴을 뛰게 만들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0주년 기념 공연의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소감에 대해 유준상은 “ (프랑켄슈타인을) 공연할 날만을 손꼽아 기다렸다. 드디어 오늘 (프랑켄슈타인을) 하게 돼서 너무 행복하다. 극장을 찾아주신 모든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신성록은 “작품의 기가 정말 센 게 느껴지고, 저희 배우들이 이 작품의 기를 온전히 받아냈을 때 관객 여러분이 정말 즐거우실 거라 생각한다. 저희가 이 작품이 가진 힘을 잘 받아낼테니 앞으로 더욱 기대 많이 해주시면 좋겠다“고 언급했으며, 규현은 “(이전 시즌에) 코로나로 아쉽게 마무리했었는데, 그때 못다 이룬 공연을 다시 할 수 있게되어 마음이 벅찼다. (프랑켄슈타인은) 정말 쉽지 않지만 즐거운 마음이 드는 공연이다. 항상 여러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앙리 뒤프레와 괴물 역을 맡은 박은태는 “(프랑켄슈타인이) 다시 10주년으로 여러분을 만나게 되고, 여러분 앞에서 공연하니 우리 공연이 얼마나 행복한지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도 공연이 계속 될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으며, 카이는 “오늘 첫 등장 신에서 세트 뒤에 있는데 마치 어제 공연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극장을 가득 채워주신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제 모든 걸 여러분께 전달할 수 있는 그런 작품을 만들어보겠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이해준은 “(프랑켄슈타인이라는) 엄청난 작품에 캐스팅이 된 후 매일 밤 최선을 다해 연습했다. 작품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스스로 많이 발전하는 시간이 된 것 같고, 앞으로도 무대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고은성은 “첫 공연을 하기 전에 정말 많이 떨었다. 그런데 공연을 하다보니 너무 재밌었고, 왜 이 공연이 이렇게 오랫동안 사랑받는지 느낄 수 있었다. 이제 시작이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많이 사랑해 주시면 감사드리겠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0주년 기념 공연은 오는 오는 8월 25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