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사과·배 생육 양호…여름철 장마·폭염 등 재해 대응 총력

농식품 수급 및 생육상황 점검…시설채소류 가격 ↓, 수박·참외 안정세
계절적 수요 증가로 돼지고기 값 상승…소·닭고기·계란은 전달과 비슷

김광운 기자 | 기사입력 2024/06/23 [00:02]

사과·배 생육 양호…여름철 장마·폭염 등 재해 대응 총력

농식품 수급 및 생육상황 점검…시설채소류 가격 ↓, 수박·참외 안정세
계절적 수요 증가로 돼지고기 값 상승…소·닭고기·계란은 전달과 비슷

김광운 기자 | 입력 : 2024/06/23 [00:02]

[국민뉴스=김광운 기자]현재 사과, 배 생육은 양호해 지역별로 편차는 있으나 전국적으로 평년 수준의 작황이 전망된다.

 

아울러, 시설채소류는 지난달보다 가격이 낮아지고 있고, 제철을 맞은 수박과 참외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돼지고기 가격은 지난달보다 다소 높아지고 있으나 지난해보다는 낮은 수준이고, 소고기, 닭고기, 계란은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박수진 식량정책실장 주재로 농식품 수급 및 생육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사과, 배 생육상황과 여름철 재해대응 계획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농식품 물가 안정세를 이달 이후에도 이어갈 수 있도록 농식품부가 생육 및 수급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했다.

 

농식품부는 매월 초에는 농식품 물가 전반에 대한 사항을 점검하고, 나머지 주간에는 주요 분야별로 세분화해 점검한 뒤 관련 상황과 대응 계획을 자세히 안내할 계획이다.

 

▲ 농림축산식품부 송미령 장관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



먼저 이달 중순 전반적인 농축산물 가격을 살펴보면, 농산물은 기상 여건이 양호하고 출하 지역이 확대되면서 시설채소류를 중심으로 지난달보다 가격이 낮아지고 있고, 특히 제철을 맞은 수박과 참외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축산물은 돼지고기 가격이 계절적 수요 증가 등으로 지난달보다 다소 높아지고 있으나 지난해보다는 낮은 수준이고, 그 외 소고기, 닭고기, 계란은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이다.

 

현재 사과, 배는 전국적으로 상품성 향상을 위한 적과 작업과 과실비대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추석에 유통되는 사과 조생종 품종인 홍로는 개화량이 많고 착과 상태도 양호해 평년 수준 이상의 작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 사과 재배의 약 62%를 차지하는 중만생종 품종 후지도 농촌진흥청 이번 달 생육조사, 전국 과수거점 에이피씨(APC) 운영협의회 의견 등을 종합해 볼 때 지역별로 편차는 있으나 전국적으로 평년 수준의 작황이 전망된다.

 

과수화상병, 배 흑성병 등 병해충 피해면적은 매우 미미해 올해 생산량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과수화상병의 발생면적은 55.2ha(19일 기준)로, 전체 사과·배 재배면적 4만 3000ha의 0.1% 수준으로 생산량에 미치는 영향은 극히 제한적인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발생면적은 우리나라 사과, 배 재배에 피해가 가장 컸던 2020년 6월 19일 기준 발생면적 256.3ha의 21.5% 수준이다.

 

또한 배 흑성병은 지난달 전남 나주 지역에서 피해면적이 40ha로 조사되었으며, 이는 전체 배 재배면적 약 9600ha의 0.4% 수준이며, 현재 기온 상승으로 소강상태임을 감안할 때 배 생산량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

 

농식품부는 햇과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올해 1월부터 과수 생육관리협의체를 운영해 집중 관리하고 있다.

 

협의체에는 정부·주산지 지자체·농협·자조금단체 등이 참여하며 생육시기별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점검·관리하고 있다.

 

올해 여름에는 강수량과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장마·폭염·태풍 등 기상재해 대응과 탄저병 등 병해충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위험요소를 철저히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장마 전까지 피해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차광망·방풍망·지주시설 등 재해예방시설 사전 점검, 배수로 정비, 농가 대응요령 및 기술지도 강화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큰 피해를 끼친 탄저병에 대해서는 장마 시작 전 방제약제 살포 등 농가 대응요령을 즉시 전파하고 기상예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농촌진흥청, 지자체, 농협 등 관계기관에서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수진 농식품부 식량정책실장은 “지난봄 냉해방지시설 조기 설치 등의 노력으로 냉해를 큰 피해 없이 넘긴 것처럼, 관계기관이 합심해 장마·폭염 등 남은 위험도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햇과일을 안정적으로 충분히 공급할 수 있도록 수확기까지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