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부, 가리왕산 올림픽 경기장 철거하고 산림 복원한다

곤돌라는 복원공사 등 위해 2024년까지 한시 운영

김환태 | 기사입력 2021/06/13 [00:05]

정부, 가리왕산 올림픽 경기장 철거하고 산림 복원한다

곤돌라는 복원공사 등 위해 2024년까지 한시 운영

김환태 | 입력 : 2021/06/13 [00:05]

[국민뉴스=김환태 기자]그동안 환경파괴 문제로 논란을 빚었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조성한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을 철거해 산림으로 복원하기로 정부가 최종 결정했다.

 

국무조정실과 환경부, 산림청은 11일 ‘가리왕산 복원 착수와 곤돌라 한시 운영’의 결정을 수용하고 추진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다.

 

정부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알파인 경기장 곤돌라 활용에 대한 의견대립으로 진행하지 못했던 가리왕산의 복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주민대표, 시민단체, 전문가, 지자체 등으로 구성된 협의회를 운영했다.

 

▲ 가리왕산(사진=산림청)  ©



이날 발표한 추진 계획에 따르면 강원도와 관계부처는 알파인 경기장 조성 협의 시 전제조건이었던 산림복구 및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생태자연도 1등급 지역의 복원에 필요한 절차를 이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강원도는 전문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생태복원추진단을 운영해 가리왕산 복원계획을 수립, 연내 환경부·산림청 협의를 개시하는 등 복원에 즉시 착수한다.

 

곤돌라의 경우 복원계획 수립과 묘목 준비 등 사전준비가 필요하고 정선 지역주민의 요구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 최대 2024년까지 한시 운영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정부는 안전사고, 자연재해 발생 등 곤돌라 시설의 유지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3년의 한시적 운영기간 중이라도 정선군과 협의해 곤돌라를 철거할 수 있다.

 

곤돌라 운영에 필요한 비용은 정선군에서 부담하고 곤돌라 운영과 관련된 편의시설은 향후 복원에 지장을 주지 않는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만 설치가 가능하다.

 

아울러 노랑무늬붓꽃, 도깨비부채, 가래나무, 분비나무 등 가리왕산에 자생하던 식생의 복원을 위해 종자채취, 양묘, 시범식재 등 필요한 준비를 이행한다.

 

곤돌라 유지와 관련 없는 시설은 복원계획이 확정되기 전이라도 별도의 협의를 거쳐 철거할 예정이다.

 

강원도와 정선군은 환경영향평가 변경협의, 국유림 사용허가, 시설보수·안전점검 및 편의시설 설치 등 곤돌라 한시 운영에 필요한 법적절차와 시설점검을 빠른 시일 내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이행, 주변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을 관리·감독하고 산림청은 전문가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가리왕산 산림생태복원센터(가칭)’를 구성해 복원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가리왕산의 합리적 복원을 위한 협의회 논의 결과를 존중해 후속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역주민, 시민단체, 지자체, 중앙정부 등이 참여하는 산림복원 사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