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백은종 "김건희가 순진한 사람? 응징 방해 의도로 우리가 취재당해,윤석열 총장 때나, 후보 때나 김건희 영향력 상당해 보여"

정현숙 | 기사입력 2022/01/16 [08:31]

백은종 "김건희가 순진한 사람? 응징 방해 의도로 우리가 취재당해,윤석열 총장 때나, 후보 때나 김건희 영향력 상당해 보여"

정현숙 | 입력 : 2022/01/16 [08:31]

MBC본부노조 "김건희가 반론에 응하지 않아"

 

 

 

 

KBS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기자와 나눈 녹취록 공개를 앞둔 가운데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가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방송될 예정인 해당 녹취록에 대한 생각을 14일 밝혔다.

 

 

 

'김건희 7시간 녹취록'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폭발하면서 백 대표는 이날 하루에만 KBS와 YTN, CBS 등과 연이어 인터뷰를 하면서 국민의힘이 내놓는 '정치공작설'에 대해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한 백 대표는 법원의 결정과 상관없이 향후 녹취록을 KBS든 SBS든 TV조선이든 모든 방송사에 공유할 것을 예고했다.

 

 

 

7시간이 넘는 녹취록이 워낙 분량이 많아 MBC에서 2회 방영으로 다 소화를 못시킨다는 의미로 원하는 방송사가 있다면 어디든 줄 수 있다는 취지다. 신뢰도나 확장 부분에서 본 매체가 보도하는 거보다 공영방송에 넘기는 게 실리적이라는 백 대표의 의중이다. 

 

 

 

특히 윤 후보가 지난해 고발사주 사태 당시 “KBS, MBC 이런 메이저 언론을 통해 문제를 제기하라”며 인터넷 매체를 깎아내리며 대응한 것에 대한 돌려치기로도 읽히는 분도 있다. 또한 백 대표는 “악의적인 편집 아닌 현 녹취록 원본을 공개할 의향도 있다”라고 말했다.

 

 

 

백 대표는 김씨에 대해 “가처분 신청했는데 기본적으로 김건희씨는 공인이다. 뭐 불쌍한 여자라고 지금 국민의힘에서 그렇게 애걸복걸하고 있는데 불쌍한 사람이 아니다, 순진한 사람이 아니다. 대통령 후보로서 공인이다 이렇게 판결이 났기 때문에 저희는 문제없을 거라고 본다"라고 녹취록 전체 공개를 자신했다.

 

 

 

그는 “김건희씨는 학력 뭐 그런 의혹들 많지 않나. 순진한 분들이 그런 일을 할 수도 없고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펼친 분이 그분이기 때문에 절대 누구한테 넘어가거나 속을 사람이 아니다”라며 국힘 쪽에서 주장하는 기자가 김씨를 속인 사실은 없다고 단언했다.

 

 

 

백 대표는 오히려 김씨가 본 매체의 기자에게 정보를 원해 반대로 취재를 당한 입장이라면서 “역으로 김건희씨가 우리 기자를 꼬드겨서 서울의 소리 정보를 빼내 가려고 한 건 정말 인간적으로 해서는 안 될 일이다. 나이를 봐도 김씨가 훨씬 위”라고 말했다.

 

 

 

진행자 주진우 기자는 “가장 중요한 부분이 정치계에 발을 디딘 윤석열의 행보, 혹시 김건희씨가 정치적 영향력을 발휘하지 않았나 그런 부분이 관심사가 될 수 있다”라고 김씨의 막후 영향력에 대한 의중을 백 대표에게 띄웠다.

 

 

 

백 대표는 “제가 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 때나 후보 때나 상당히 그분(김씨)의 영향력이 있었다 이렇게 저는 판단하고 있다”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이 김건희씨를 무조건 감싸는 부분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백 대표는 “김건희씨가 연약한 게 아니다”라며 “(김씨는) 어떤 상대방을 어떤 언변으로 제압하고 그 사람을 자기 의도대로 끌고 갈 수 있는 능력이 출중하다는 자신감에 차 있다”라고 내다 봤다.

 

 

 

그러면서 백 대표는 김씨가 강성 진보 유튜브로 꼽히는 서울의소리 기자와 6개월씩 통화하며 우호적 관계를 유지한 것을 두고 김씨가 본 매체를 만만히 보고 이용하려 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서로 이해관계가 맞았다”라며 “우리가 오히려 김씨한테 이제 취재로 말하면 취재를 당했다고도 볼 수 있는 그런 상황”이라고 말했다.

 

 

 

본 매체 소속을 분명히 밝힌 기자와 김건희씨가 서로의 이해 관계없이는 지속적으로 통화를 할 수 없었고, 그 이면에 김씨가 기자에 대해 ‘아, 이 사람이면 내가 가지고 놀 수 있겠다’는 어떤 자신감을 가지고 대했을 거란 추측이었다. 백 대표는 “특히나 정대택 회장이 윤석열 일가 방송에 대해서 (김씨가) 많은 그런 내용들을 궁금해했다”라고 김씨가 기자와 오랫동안 친분을 유지한 이유를 추론했다.

 

 

 

백 대표는 “저는 분노하는 부분이 어떻게 김건희 씨가 서울의 소리 기자하고 장시간 통화를 하면서 서울의 소리를 와해시키려고 공작을 하지 않았나. 국민의힘 측에서 공작, 공작하는데 오히려 (김씨가) 서울의 소리를 흔들어서 힘을 약화시켜 윤석열 일가 응징을 방해하려는 그런 의도가 보였다”라고 격앙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서울의 소리' '스트레이트' 응원 봇물

 

 

 

본 매체와 MBC 스트레이트 측에 시민들의 응원이 쇄도하고 있다. 앞서 경제채널 유튜브 '삼프로TV'가 윤석열 후보의 경제 전반에 대한 무지의 실체를 알리면서 국민적 호응이 쇄도했다.

 

 

 

아울러 서울의 소리도 베일속에 싸인 김건희씨의 진짜 모습을 알릴 수 있는, 너무도 핫한 자체 방송을 포기하고 공영방송을 통해 널리 알리겠다는 뜻을 밝혀 '또 한번 나라를 구했다'는 호평이 나오고 있다.

 

 

 

1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가 가처분 신청으로 방송을 막아온 국민의힘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을 보도 예고한 MBC를 항의 방문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로비에서 MBC 노조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언론노조 MBC본부는 이날 성명을 내 법원이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방송을 사실상 허용한 소식을 전하면서 "그동안 국민의힘이 해당 보도에 대해 '정치협작' '정치공작'이라며 맹공을 퍼부어 온 것이 오직 언론의 입에 재갈을 물리기 위한 거짓 '떼쓰기'에 불과했다는 점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났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건희씨의 반론권 침해 주장 역시 스트레이트 제작진의 꾸준한 반론 취재에 김씨 스스로 응하지 않았다며 인정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방송 금지를 일부 인용한 내용에 관해 언론노조 MBC본부는 “아쉽다”라고 평가했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제작진이 판단하기에 김건희씨 세계관과 언론관을 검증할 수 있는 핵심적 발언들도 상당수 포함돼 있기 때문”이라며 “제작진은 여전히 해당 발언들이 국민과 유권자의 알 권리를 위해 반드시 보도가 필요한 내용이라고 보고 있지만, 겸허히 사법부 결정을 존중해 방송 내용에서 제외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16일 예정대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김건희씨의 7시간 육성 통화 녹음 내용을 방송하면서 역대급 시청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바보 2022/01/18 [07:59] 수정 | 삭제
  • 평생 러브여관 사기투기만 해온 모는 그와닮은 딸을 낳아 길렀다. 딸은 정난정 장목수 반금련을 합쳐놓은 희대의 요녀로 전혀 손색이 없다. 후일 영화 주인공으로 쓸모있을듯하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