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백은종 "김건희씨한테 윤석열 대통령은 고양이 앞에 쥐"

"김건희씨 살아온 본성..국정을 운영하는데 대통령보다 입김이 더 셀 거라고 본다”

국민뉴스 | 기사입력 2022/06/19 [02:02]

백은종 "김건희씨한테 윤석열 대통령은 고양이 앞에 쥐"

"김건희씨 살아온 본성..국정을 운영하는데 대통령보다 입김이 더 셀 거라고 본다”

국민뉴스 | 입력 : 2022/06/19 [02:02]

지난 15일 서울 서초동 윤석열 대통령 아크로비스타 자택 맞은 편 인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앞 욕설집회에 대응해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윤석열 대통령 자택 쪽에서 응징 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본 매체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대한민국을 운영하는데 윤석열 대통령보다 김건희씨 입김이 더 셀 거라고 본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백 대표는 16일 오후 YTN라디오 ‘이슈앤피플’과의 인터뷰에서 먼저 윤 대통령이 집회에 대해 ‘법대로 하면 된다’는 취지의 짧은 메시지만 낸 데 대해 “답답하다. 양산 시위를 조속히 자기 지지자들한테 얘기를 해서 중단을 시켜주면 윤 대통령이 한 법대로 그렇게 저희도 시위를 않겠다. 이렇게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백 대표는 “대통령이 법대로 이야기를 하기 전에 양산에 계신 어르신들 죄송하다, 그런 거에 대해서 사과, 유감 표시를 하고 법대로를 얘기해야 하는데 그런 생각이 짧은 것 같다”라며 중재 역할도 하지 않고 있는 대통령에 대한 답답함을 표시하기도 했다.

 

백 대표는 김건희씨가 본 매체를 고소한 건에 대해서는 “별로 걱정하지 않고 있다”라면서, 최근 김씨의 공개 행보로 빚어지는 논란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그는 “김건희씨는 남을 못 믿는 것 같다. 자기가 그동안에 부려왔던 부하 직원, 또 자기가 잘 아는 사람이면 새로 사람 쓰기가 부담스러울 거다. 본인이 약점이 좀 많아서 그럴 거라는 생각을 한다”라며 지인과 동행해 논란이 빚어진 배경을 짚었다.

 

백 대표는 김건희 씨의 성정을 파악하면서 향후 국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내놓기도 했다. 그는 “김건희씨는 그냥 주머니 속에 송곳 같아서 절대 가만히 있지 못한다. 언제 찌를지 모르고, 윤석열 대통령 입김보다 대한민국을 운영하는 데 김건희씨의 입김이 셀 거라고 보고 있다”라며 “앞으로 그런 파장이 일어날 거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또한 “7시간 녹취록에도 ‘돈 한 푼 없는 윤석열 대통령과 결혼해서 이렇게 내가 키웠다’는 식의 발언도 있는데, 그래서 윤석열 대통령은 김건희한테는 고양이 앞에 쥐 같지 않을까, 이런 생각이 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백 대표는 “전부 예측했던 것이다. 김건희씨가 활동하는 것마다 그런 일이 불거질 것이라고 보고 지금까지 살아온 그런 김건희씨의 본성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라며 앞으로도 추가로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이어 “제 말이 빈말이 아니라 김건희씨가 앞장서서 대한민국 국정을 이렇게 이끌어 갈 거라는 그런 예측까지 해 볼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